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C­U­7.L­IK­E.T­O◀

   p5dnamdfx     

2014-05-21 10:27:50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C­U­7.L­IK­E.T­O◀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C­U­7.L­IK­E.T­O◀ 이룬다는 귀건노(鬼建老) 합(哈) 노괴(老怪)의 작품이로군.” 독무가 올라오는 것에도 전혀 영향을 받지 않는 자.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화려한 장포자락에 딸려오는 붉은 안개가 사방으로 흩어진다. 큰 보폭으로 나서고 있는 그를 본 석대붕이 고개를 끄덕였다.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그 고명한 안목. 왜 안 납시나 했더니 이제야 오셨군. 숭무련 흠검단주.” 석대붕의 말을 듣는 흠검단주의 눈이 기광을 뗬다.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날 아는가?” “알다마다. 강의검의 주인. 그 검. 도철의 칠대 기병 중 호풍환우의 강의검(江疑劍)이 아니었나?”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오호.......제법이야. 한 방 먹었어.” 흠검단주의 얼굴에 미소가 깃들었다. 올라가는 입 꼬리에 짧은 수염이 함께한다. 시원스런 미소였다.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그렇다면 나도 한 가지 물어보지. 늙은이. 천품신개, 개방과 맞닿아 있었다더니, 이런 일까지 저지른다는 것, 이유가 뭐지? 단심맹에서 버림 받기라도 한 건가?” 흠검단주. 한방 먹었다고 했다.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헌데, 흠검단주의 말을 들은 석대붕의 표정은 한 방 먹은 정도가 아니었다. 삽시간에 굳어지는 얼굴이다. 진실로 놀랐다는 기색이었다. “단심맹. 그렇지. 언제나 단심맹이 문제였어. 남의 문파를 잠식해 들어가는 것이 특기인 곳. 몇 년 전에는 영락의 암살을 꾸미질 않나, 저번에는 군부의 화기(火器)를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빼돌리지 않나. 그러고 보면 거기는 항상 그래 왔지. 골치 아픈 곳이야. 그래. 안 그런가. 오 사도?” 모두가 숨을 죽이는 비화(秘話).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흠검단주가 갑작스레 고개를 돌려 성혈교 오 사도를 바라 보았다. 성혈교 오사도.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그는 대답하지 않았다. 무표정한 얼굴에 두 눈을 빛낼 뿐이다. 흠검단주가 다시 한번 미소를 지었다. “질문 상대를 잘못 택했군. 성혈교나 단심맹이나 본래부터 거기서 거기였지. 최근에 두 곳이 짜고서 벌이는 일, 이 쪽에서는 못마땅한 것이 많아. 같은 팔황이라도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못 봐 주겠어.” 거기까지.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오 사도는 더 이상 침묵하지 않았다. 무표정이 변화하는 모습은 생소하면서도 어딘지 모르게 공포스럽다. 입을 여는 목소리에 진한 살기가 품어져 나왔다.. “그 이야기. 숭무련주의 뜻인가?”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글쎄.” 펄럭.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흠검단주가 장포자락을 휘돌리며 검자루에 손을 가져다 대었다. 당장이라도 뽑을 수 있는 기세. 허나, 흠검단주는 검을 뽑지 않았다. 성혈교 오 사도가 서서히 살기를 지워 냈을 뿐 아니라, 흠검단주 본인으로서도 성혈교 사도와 싸우는 것 보다는 석대붕에게 더 관심이 많았기 때문이었다. 그가 고조되었던 전의를 누그러뜨리며 고개를 돌렸다.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늙은이. 이런 짓을 저지를 정도밖에 안 된다면 단심맹이 버리는 것도 이해가 간다. 그 시꺼먼 검인들로 무엇을 어쩌자는 것이지? 천독문의 독 따위는 먹히지 않아. 이 안에 있는 모두가 늙은이의 적이라고.”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흠검단주의 말. 놀라 일그러졌던 표정을 가라앉힌 석대붕이다. 흠검단주를 똑바로 쳐다보는 눈빛. 그가 차분한 목소리로 대꾸했다.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모두가 나의 적이다라........과연 그럴까?” 석대붕은 이제 완전히 평소 상태로 돌아와 있었다. 받아치는 그의 말소리에 살아난 자신감이 묻어난다. 회심의 수를 이야기하는 석대붕. 그가 말했다.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이 독은 천독문에서 가져온 것이 아니라 단심맹에서 받은 것이다. 적아 없는 싸움을 하게 되겠지. 살심산이니까.” “살심산!!”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서로를 향한 설전의 일침들은 한결같이 뜻밖이고, 한결같이 치명적인 것들이었다. 살심산.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살심산은 신체를 해하는 독이 아니다. 눈앞에 있는 모든 것을 적으로 느끼게 만드는 마약(痲藥), 마약(魔藥)이었다.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모두를 난전으로 빠뜨려 죽여 버리려는 심산인가. 석대붕의 입에 파멸적인 웃음이 떠올랐다.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가지가지 하는군. 그냥 둘 수가 없다.” 악독한 심산을 눈앞에 두고 분노를 일으키는 흠검단주. 과천경마장 검색△과천경마장 검색 그것은 정도(正道), 의협(義俠)의 마음일련지. 날카로운 눈매를 무섭게 움직인 흠검단주, 그 그의 허리춤에서 강의검, 절세의 기검(寄劍
G­G­.W­i­N­3­.M­E
댓글달기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스팸신고 스팸해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