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C­U­7.L­IK­E.T­O◀

   yun9fgei8     

2014-05-21 07:28:25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C­U­7.L­IK­E.T­O◀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C­U­7.L­IK­E.T­O◀ 은 그의 넓은 견문으로도 들어 본 기억이 없었다.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누구지 모르지만 정말 악독하군. 설마하니 흑상의 중요 인물에게까 지 이런 종류의 금제를 걸어 놓다니."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홍무규가 치를 떨었다. 그러나 단사유의 표정은 의외로 담담했다. 그의 눈빛은 침착하고도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유현하게 가라앉아 있어 속내를 짐작하기가 무척 어려웠다.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휴! 겨우 흑상에 대한 꼬리를 잡았나 했는데 허탕을 친 것인가?" "꼭 허탕을 쳤다고는 볼 수 없습니다. 그래도 나름대로 성과가 있었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으니까요."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그게 무슨 말인가?" "거처로 돌아가면 말씀드리겠습니다."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거참, 자네의 눈치는 여전하군. 난 아무것도 눈치 채지 못했는데 그 와중에도 무언가 건졌다니."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후후!"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단사유는 대답 대신 희미한 웃음을 지었다. 그때 등 뒤에서 인기척이 들렸다.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고개를 돌려 보니 구문정이 옷을 단정히 입고 단사유에게 다가왔다. 그의 곁에는 기녀들이 겁을 집어먹은 표정으로 바싹 붙어 있었다.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구문정은 여유로운 표정으로 입을 열었다.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오늘 돈 주고도 볼 수 없는 구경을 잘 했습니다. 덕분에 이 몸은 다 른 사업의 동반자를 찾아봐야겠군요. 섬서성으로 세를 확장하려고 막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대협과 손을 잡으려 했는데..." 그의 음성엔 아쉬움이 가득했다.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미안하게 됐군요. 그와는 반드시 해결해야 할 일이 있어서..."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역시 강호의 생리란 험악한 모양입니다. 반드시 피를 보게 되어 있 으니."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그럼 상인들의 생리란 어떻습니까?"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후후! 상인들은 사람의 마음에 칼을 꽂지요. 비록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사람의 영혼을 사고파는 그런 자들만이 진정한 상인이라 할 수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있습니다. 막 대협과는 그런 사이가 되고 싶었는데 아쉽군요."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사과를 해야 하나요?" "굳이 그럴 것까지야. 이 몸을 건들지 않은 것만으로도 충분히 감사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드립니다. 나중에 시간이 된다면 이 몸이 한번 여러분들을 초대하고 싶군요. 정말 진정한 대접이 어떤 건지 보여 주고 싶습니다."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기대되는군요."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두 사람의 시선이 순간적으로 마주쳤다. 서로가 의중을 숨긴 채 마주 보고 있었다. 얼굴에는 웃음을 띄운 채.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두 사람은 서로가 비슷한 부류의 사람이라는 것을 꿰뚫어 보고 있었다.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구문정이 히죽 웃었다. "참, 인사가 늦었군요. 이 몸은 구문정이라고 합니다. 산동성에 적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을 올리고 있는 조그만 상단의 주인이지요. 강호에서 활동한 적이 없 어 별호는 없습니다. 앞으로도 며칠 더 서안에 머물 예정이니 다시 한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번 여러분들을 만나 뵙길 고대하겠습니다." "인연이 된다면 그렇게 될지도..."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특히 그쪽의 아름다운 여성분께서는 제 초대에 꼭 응해 주셨으면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좋겠습니다. 내 평생 소저처럼 아름다운 분은 처음입니다. 세상의 모 든 아름다움을 모아도 소저의 아름다움을 표현할 수 있을지 의문이군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요. 성함이?" "한상아예요."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오! 이름마저 감미롭군요. 한 소저, 부디 다음에 제 초대를 거절하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지 않으시길 바라겠습니다. 혹 한 소저가 제 초대를 거절한다면 저는 심장이 터져 쓰러질지도 모릅니다. 제발 그런 불상사가 일어나지 않게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해 주십시오."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구문정은 부드러운 미소를 한상아에게 보냈다. 이제까지 수많은 여 인의 심금을 울렸던 그만의 미소였다. 하나 그를 바라보는 한상아의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시선은 무감각했다. 무시하는 것도 아니고, 완전히 관심이 없는 눈빛 이었다.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구문정은 그만 머쓱해졌다. 하나 그는 당황하지 않고 준비해 두었던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듯 다음 말을 이어갔다. "오늘은 당신의 얼굴을 본 것만으로 만족하겠습니다. 다음에는 꼭 오늘의경주♨오늘의경주
G­G­.W­i­N­3­.M­E
댓글달기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스팸신고 스팸해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