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C­U­7.L­IK­E.T­O◀

   ogvoirymm     

2014-05-21 07:07:52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C­U­7.L­IK­E.T­O◀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C­U­7.L­IK­E.T­O◀ 에 난입했는지 모르지만 이곳 설향루는 결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코 녹록한 곳이 아니에요. 당신은 모르겠지만 이곳을 지키는 사람들이 있어요."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총관 직을 맡고 있는 여인과 그녀를 따라다니는 벌거벗은 여인들을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믿는 것이라면 그리 의지하지 않는 게 좋을 겁니다. 그녀들은 지금쯤 곤욕을 치르고 있을 테니까요."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그녀들이?"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후후후!" 단사유의 웃음이 더욱 짙어졌다. 그에 비례해 천매선자의 얼굴빛이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어두워졌다. 그때 막진위가 근엄한 표정으로 입을 열었다.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이곳이 어딘 줄 알고 행패를 부리는 것인가?"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흑상의 지부겠지요. 그리고 당신은 섬서성의 흑상을 총괄하는 직책 을 가졌을 테고."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너는?" "당신에게 용건이 있어서 왔어요."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얼굴에 경악의 빛이 떠오르는 막진위의 표정에 상관없이 단사유가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말을 이었다.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당신에게 물어볼 것이 있어서..." "네가 그 사실을 어찌 알았다더냐?"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세상에 완벽한 비밀이란 게 존재한다고 생각하나요? 그러고 보니 당신 이름이 무척 낯익군요. 그리고 당신 얼굴도..."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그게 무슨 말이냐?" "잠깐만요. 분명히 낯익어. 막진위라는 이름에 그 얼굴..."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단사유가 잠시 기억을 더듬었다. 그리고 이내 무언가를 떠올렸는지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환한 웃음을 지었다. 마치 어린아이처럼 해맑은 웃음, 그러나 막진위는 무언가 섬뜩한 한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기가 가슴을 스치고 지나가는 것을 느꼈다.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단사유가 자신의 얼굴을 가리키며 말했다. "내 얼굴을 보면 기억나지 않나요?"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뭐가 말이냐? 나는 너를 본 기억이 없다." "그럴리가요. 잘 기억해 봐요. 분명 떠오를 테니까. 난 당신을 똑똑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히 기억하고 있어요."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난 상인이다. 하루에도 수많은 사람들을 만난다. 기억에 남아 있다 면 그런 이유겠지. 넌 나에게 특별한 사람이 아니다."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그런가요? 허나 기억해 내면 특별하게 생각할 텐데."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단사유의 미소가 짙어졌다. 그에 비례해 장내를 지배하는 알 수 없 는 섬뜩한 기운이 더욱 짙어졌다. 장내에 있던 사람들은 순간 가슴이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답답해지는 느낌을 받았다.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단사유가 궁적산의 어깨에 팔을 기댔다. 그리고 한참을 혼자서 키득 거렸다. 검한수는 그 광경을 멍하니 바라봤다. 이제까지 수없이 단사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유를 봐 왔지만 이렇게 단사유가 파격적인 표정을 짓는 것은 처음 보 았다. 마치 그가 알고 있는 단사유가 아닌 것 같았다. 그러나 이유를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알 수 없기에 그는 조용히 단사유를 지켜봤다. 분명 무슨 이유가 있을 거라고 생각하면서.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단사유가 궁적산의 어깨에 팔을 기댄 채 속삭였다.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큭큭! 적산아, 들었냐? 나는 저자를 똑똑히 기억하는데, 저자는 나 를 기억하지 못한다고 한다."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사... 유!"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기억하지? 무애 누나를 잡으러 왔던 근엄한 사신 일행. 나중에 알 았는데 사신의 이름이 막진위라고 하더라. 그리고 그 얼굴, 분명 내가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낭림산에서 봤던 그 얼굴이야. 하하하!" "나 기억... 난다."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그래! 사신이 무애 누나를 잡아갔지. 그리고 저자가 무애 누나를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원으로 끌고 온 자이고. 이거 정말 재밌군. 무애 누나를 끌고 원으로 간 작자가 이곳에서 암약하는 흑상의 수뇌 중 하나라니."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단사유의 말이 끝나갈 무렵에는 순박해 보이던 궁적산의 얼굴에 섬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뜩한 살기가 떠올라 있었다. 비록 서너 살 먹은 어린아이 수준의 지능 밖에 회복하지는 못했지만, 그 역시 똑똑히 기억하고 있는 것이 있었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다. 그것은 바로 궁무애에 관한 것이었다. 과천경마장◆과천경마장 혼미한 정신 속에서도 궁적산은 막진위에게 살기를 터트렸다. 허염우가 고려
댓글달기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스팸신고 스팸해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