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C­U­7.L­IK­E.T­O◀

   9jqee5wfu     

2014-05-21 06:14:22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C­U­7.L­IK­E.T­O◀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C­U­7.L­IK­E.T­O◀ 니, 적사검을 꺼내 들었다.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검집에 꽂혀진 채, 탁자 위에 올려지는 적사검. 당 노인이 묘한 표정을 지었다.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적사검의 제작 시기는 그리 오래지 않는다. 신공(神工) 도철께서 이름 모를 동방의 노인께 부탁을 받고 만들어졌다 전해지지. 병장기로서가 아니라. 다른 용도로.” 적사검은 굉장히 훌륭한 검이다.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일반적인 청강장검하고는 비교조차 할 수 없는 보검(寶劍)이었다. 하지만, 청풍은 알고 있었다.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적사검이 뛰어난 검이긴 해도, 청룡검에는 미치지 못한다는 것을. 두 신검(神劍)이라 했던가.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허나, 적사검을 신검(神劍)이라 부르기엔 어폐가 있다. 청룡검에 부딪쳐서도 부러지지 않고 맞상대할 수 있는 정도. 그것이 적사검의 한계였던 까닭이었다. 물론 그 것으로도 무척이나 대단한 것이었지만 말이다.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병기(兵器)로서의 효용을 생각하지 않아서인지, 적사검에서는 도철의 역작들에서 보여지는 기묘한 힘들을 찾아볼 수 없다. 칠대 기병에 오르지 못했던 것도 그래서였을 거야.”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당 노인이 탁자 위에 올려진 적사검을 잡았다. 스르릉.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겁집에서 뽑혀 나오는 적사검. 청풍의 눈이 크게 뜨여졌다.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적사검의 실체는 이렇다. 적사검은 검(劍)이 아니지. 적사검은 열쇠다. 남은 반토막이 가리키는 곳을 여는 열쇠. 동방(東方) 고묘(古廟)의 보고(寶庫)를 여는 열쇠란 말이다.”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반토막. 그렇다. 당 노인이 꺼낸 적사검은 반 정도밖에 남아있지 않다. 그냥 반 동강이 났다면 다소 잘못된 표현이라 할까. 검첨(劍尖)부터 검신 삼분 지 일 이상이 사라져 있었던 것이다.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여기. 이것이 그 지도(地圖)다.” 가죽 주머니.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탁자 위에 올려지며 이상한 소리를 냈던 물체을 꺼내 보인다. 나머지 반으로 보이는 검신(劍身).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그리고 얇게 주조된 검은 색 철판이다. 적사검 검신 내부, 빈 공간 안에 들어 있던 철판이었다.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당 노인이 그 철판을 청풍에게 내밀었다. 중원의 북부(北部)를 표현한 듯한 그림. 섬세하게 새겨진 지형도(地形圖)가 거기에 있었다.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이렇게 검을 훼손해서 미안하다. 그러나, 어차피 적사검은 만들어질 때부터 전투용으로 만든 것이 아니었어. 물론 도 신공의 솜씨가 솜씨이니만큼, 적사검은 그 자체로만도 위력적인 명검(名劍)이었겠지. 그래도 이렇게 되는 것이 결국 그 검의 운명이었다. 인연이 있는 자, 그 검을 취할 것이 아니라 그 검이 가진 천명을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취해야 하는 법이니까.” 모처럼 정색을 하고 말을 이어나가는 당 노인이다.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손에 들린 철판을 보고, 다시 검집에 꽂은 적사검을 바라보았다. ‘이것을........’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어찌 반응을 보여야 할지 청풍으로서는 갈피를 잡을 수가 없었다. 그러고 보면, 적사검의 검집은 청룡검의 용갑(龍鉀)처럼 훌륭해 뵈지 않는다.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길이와 폭을 맞추어, 허리에 묶을 수 있도록 해 놓은 것이 다였다. ‘이렇게 될 줄이야.’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적사검 검집이 어떻든 그런 것은 중요한 것이 아니다. 적사검이 반토막 난 것만으로도 충격적인데.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난데없는 보고(寶庫)라니. 말하자면 보물지도, 여기서 그런 철판이 나오는 것을 어떤 방식으로 받아들여야하는가.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일단은.’ 고민이 될 수밖에 없는 문제.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청풍은, 그것을 오래 생각하지 않았다. 괜한 심력을 쓸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당 노인이 준 철판을 얻어 둔 가죽 행낭에 집어넣었다. “어찌 되었든.”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어차피 부러진 검(劍)이다. 빨리 미련을 털어버리기로 한 것.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고맙습니다.” 감사의 한 마디와 함께, 적사검을 받아 허리에 묶었다.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실전에 다시 휘두르게 될련지는 몰라도, 어떤 식으로든 쓰임새가 있을 것이 틀림없다. 두 자루 검.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청풍의 말마따나. 어찌 되었든, 이렇게 두 개의 검집을 얻었다.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한 쪽 허리에 청룡검. 다른 한 쪽 허리에, 강의검과 적사검을. 신천지바다이야기◑슬롯머신 룰 세 자루 장검을 지닌 청풍이다
댓글달기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스팸신고 스팸해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