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H­H­7­.K­E­Y­.T­O◀

   a13l4b7ki     

2014-05-17 21:14:32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H­H­7­.K­E­Y­.T­O◀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H­H­7­.K­E­Y­.T­O◀ 어오자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마자 철산은 마을의 아이들과 어울리려고 노력했다. 하나 아이들이 오 히려 철산을 피했다. 아이들은 본능적으로 철산이 자신들과 다른 피가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흐른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또한 마을 어른들이 그에게 묘하게 신경 을 쓰고 있다는 사실도. 결국 아이들은 철산을 피했고, 철산은 누구와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도 어울리지 못한 채 바위 위에 앉아서 그들만 바라보고 있었다.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조금만 참아. 너의 숙부가 곧 올 거야." "네! 전 아무렇지도 않아요. 이미 이런 일에 매우 익숙하니까요."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이곳에서도 이방인인 것처럼 북원에서도 그는 이방인이었다. 몽고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인과 고려인의 혈통이 절반씩 흘렀기 때문일까? 그는 어느 곳에도 소 속되지 못하고 늘 혼자였다. 단지 전황제의 자식이기 때문에 대접을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받았을 뿐 그 누구도 그에게 진심으로 마음을 열어 주지 않았다. 때문 에 철산은 일찍부터 혼자 지내는 법을 터득했다.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짐짓 아무렇지 않은 듯 웃음을 보였으나 소호는 철산의 눈가에 어린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그늘을 한눈에 꿰뚫어 보았다. "후∼! 어쩜 그렇게 어린 시절 오라버니의 모습과 닮았는지 모르겠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구나." "오라버니라면 숙부님을 말씀하시는 건가요?"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그렇단다. 오라버니도 어린 시절에 너처럼 자신의 정체성을 찾지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못해 고민했었단다. 같은 고려인이었지만 그는 단가 성을 쓴다는 이유 만으로 궁가촌에서 배척당했으니까. 만일 너의 어머니가 아니었다면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궁가촌에서 도저히 어린 시절을 보내지 못했을 것이다. 그런데 너 역 시 오라버니처럼 힘든 어린 시절을 겪고 있구나."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소호의 눈에는 연민이 가득했다.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운명은 돌고 돌아서 어린 시절 단사유가 겪었던 외로움을 이제는 철 산이 겪고 있었다. 그러고 보면 두 사람의 모습은 묘하도록 닮아 있었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다. 비록 외모는 판이하게 달랐지만 기질이나 분위기만큼은 묘하게 비 슷했다.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순간 철산이 웃음을 보였다.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그런 얼굴 하지 마세요. 나는 아무렇지도 않으니까. 아이들과 어울 리지 못하는 것은 상관없어요. 조금만 있으면 나도 숙부님을 만나게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되니까. 천하에서 가장 강한 분이 나의 숙부님이에요. 더 이상 바라는 것은 없어요."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그래!"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숙부님이라면 엄마를 고향으로 보내 줄 수 있을 거예요. 그리고 나 도 고려에서 살고 싶어요. 남들처럼 평범하게. 원의 황자가 아니라 그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냥 평범한 아이로." "너의 소원은 이뤄질 거야. 반드시."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소호는 특히 마지막 단어에 힘을 주어 말하며 철산의 머리를 쓰다듬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었다. 볼수록 영민한 아이였다. 더구나 눈동자가 깊어 보여 또래의 아이들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보다도 훨씬 생각이 깊어 보였다. 소호는 철산이 무척 마음에 들었다.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그때였다. 이제까지 보이지 않던 한 여자 아이가 철산을 향해 다가 왔다. 얼굴의 반을 차지할 정도로 커다란 눈의 귀여운 여아였다. 철산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이 고개를 들자 여아가 빙긋 웃으며 말했다. "안녕!"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아, 안녕!" 철산이 얼떨결에 대답했다. 그러자 여아가 귀여운 표정을 지으며 말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했다.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난 아영. 너는 이름이 뭐니?" "처, 철산."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반가워! 우리 같이 놀자." 스스로를 아영이라고 밝힌 여아는 대뜸 철산의 손을 잡아끌었다. 그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러자 철산이 얼굴을 붉혔다.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하지만..." "왜?"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저들은 같이 놀고 싶어 하지 않을걸." "쟤들이 널 따돌렸어? 흐응! 그랬단 말이지?"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순간 아영의 얼굴에 묘한 표정이 떠올랐다. 마치 그럴 줄 알았다는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표정. 순간 철산의 콧등 위에 붉은 기운이 떠올랐다 사라졌다. "내가 없는 사이에 얘들이 간이 커진 모양이네. 여기서 잠시만 기다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려." 예상 일요경마◐예상 일요경마
댓글달기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스팸신고 스팸해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