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정예상▶경정예상 ▶H­H­7­.K­E­Y­.T­O◀

   iwpjs0onf     

2014-05-17 20:11:00

   
 
경정예상▶경정예상 ▶H­H­7­.K­E­Y­.T­O◀



경정예상▶경정예상 ▶H­H­7­.K­E­Y­.T­O◀ 예전 그가 지녔던 매화검수에 대한 기억과는 다른 모습이었다. 경정예상▶경정예상 매화검이 그렇게나 빛나 보였던 어린 시절. 매화검수는 어떤 적에게도 승리할 수 있고, 어떤 고난이라도 헤쳐나갈 수 있는 이라고 생각했다. 경정예상▶경정예상 하지만 그들에게는 한계가 있고, 부족한 것이 있다, 누가 그 한계를 만들었는가. 경정예상▶경정예상 누가 그 부족함을 부추겼는가. 장문인의 의도를 알 수가 없다. 경정예상▶경정예상 백호검을 다룸으로서 생길 수 있는 위험에 대해 아무것도 가르쳐 주지 않은 이유가 무엇인지. 장문인에 대한 의혹이 점점 더 깊어지고 있었다. "이 검은 위험한 물건입니다. 누구나 다룰 수 있는 검이 아닙니다." 경정예상▶경정예상 청풍의 대답은 가감없는 진실이었다. 그러나 매화검수 진운은 그것을 곧이곧대로 듣지 않았다. 그가 눈썹을 치켜 올리며 말했다. 경정예상▶경정예상 "저자도 다루었던 검이다. 위험하다니,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 납득할 수 없어." 진운의 시선이 광혼검마에 이르렀다가 청풍에게 돌아왔다. 복잡한 눈빛이다. 그것을 본 청풍은 마침내 알 수가 있었다. 진운이 이렇게 반응하는 이유를. 경정예상▶경정예상 매화검수도 어쩔 수 없는 인 것이다. 인 이상 경쟁심이 있고, 시기심이 있을 수밖에 없다. 청풍을 바라보는 진운의 눈이 그랬다. 경정예상▶경정예상 청홍무적검이란 칭호를 얻은 자. 광혼검마와 같은 고수를 단숨에 쓰러뜨리는 자. 진운의 두 눈에는 청풍을 향한 질투심이 깃들어 있었던 것이다. "이해할 수 없는 일이군요. 내가 아는 매화검수들은 이렇지 않았습니다." "이렇지 않았다? 무슨 뜻으로 하는 말인가." 경정예상▶경정예상 "스스로 잘 아실 겁니다." 청풍은 진운의 들끓는 눈빛을 마주하고 싶지 않았다. 경정예상▶경정예상 그의 눈이 먼 하늘과 그 하늘 아래를 훑었다. 싸움으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연공사가 그 아래 있다. 흙더미로 무너진 전각이 있는가 하면 아직도 불이 붙어 있 는 전각도 있었다. 경정예상▶경정예상 오래 전, 화산파가 습격당하던 날의 전경이 피어오르는 검은 연기 속에 겹쳐졌다. 유자서. 경정예상▶경정예상 화산의 긍지를 이야기하며 죽어가던 매화검수 유자서의 얼굴이 검은 연기 속으로 피어올랐다. 매화검수의 용맹을 증명하기 위해 나섰고, 스스로의 실책에 책임을 졌었던 하운도 떠올랐다. 경정예상▶경정예상 모든 것을 잃은 후 큰 것을 되찾았던 매한옥도 있다, 지금 눈앞에 있는 매화검수와는 다른, 숭고하고 고결한 매화의 향기가 그들의 삶 안에 있었다. 경정예상▶경정예상 "네 말 안에 불손함이 있다. 무슨 의도로 한 말인지 당장 설명하라!" 먼 곳에서 들리는 것 같은 목소리다. 경정예상▶경정예상 그의 목소리를 듣고 그의 얼굴을 보고 있되 청풍이 보는 것은 매화검수 진운이 아니었다. 청풍은 그의 모습에서 화산파의 잘못된 현재를 보았다. 무엇이 화산을 이렇게 만들었을까. 청풍의 두 눈에 슬픔이 깃들었다. "대답조차 하지 않다니! 무공이 강하다 하여 사람을 업수히 여기는 것인가! 우리는 이 싸움에 도움을 청하지 않았어!!" 경정예상▶경정예상 "진운 사제, 그만 해!" 보다 못한 추영이 진운을 말렸다. 경정예상▶경정예상 "엉뚱한 데 울분을 풀지 마! 그는 화산 제자다. 무당파가 아니야!" 그렇다. 경정예상▶경정예상 청풍의 눈에 또 한 가지 깨달음이 스쳐 지나갔다, 진운의 눈에는 질투심만이 있었던 것이 아니었다. 청풍이 진운에게서 그 모습보다 화산파 전체를 보았다면, 진운이 보고 있는 청풍도 청풍만이 아니었던 것이다. 경정예상▶경정예상 진운의 심중에는 질투심보다 더한 것이 깔려 있었다. 짙고도 어두운 패배감이 그것이다. 경정예상▶경정예상 그런 패배감은 어제오늘에 이루어진 감정이 아니었다. 무너진 자부심, 전부터 이어온 상실감이었다. 경정예상▶경정예상 무당파 고수들에게 바라지도 않았던 도움을 받았고, 그들의 지원을 받으며 살아남았다. 진운은 청풍의 모습에서 무당파 고수들의 모습을 함께 떠올렸던 것이다. "청풍 사제도 말이 심했어. 하지만 그래. 매화검수는 예전 같지 않아. 본산으로 함께 가지 않을 것이라 했지? 청풍 사제가 해야 할 일이 있다면 그렇게 하도록 해. 경정예상▶경정예상 우리는 관여하지 않겠어." 자포자기한 듯 편하게 시작하자 술술 이어지는 말이다. 그러면
댓글달기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스팸신고 스팸해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