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H­H­7­.K­E­Y­.T­O◀

   9t7s9lulk     

2014-05-17 18:43:12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H­H­7­.K­E­Y­.T­O◀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H­H­7­.K­E­Y­.T­O◀ 보수각에 의뢰해야지요." "하지만 보수각은 우리 검문의 각이오."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아하! 보수각이 검문의 각이었어요? 난 검문이 보수각 대 하는 것을 보고 머슴들이 모인 곳인 줄 알았는데?" "그들은 검을 다루지 못하니 대우가 처지는 것은 어쩔 수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없는 일 아니겠소?" "그들이 아니었으면 검문은 벌써 옛날에 해신의 방패에 갇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혀 말라죽었을 텐데. 그리고 앞으로 검문이 옛 명성을 되찾고 성장하려면 보수각의 활동이 엄청나게 중요한데, 그런데도 검을 다루지 못하면 좋은 대우를 해줄 수 없다?"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하지만 우리는 검문이라 검을 다루지 못하면......" "정말 이해 못하시네. 내가 이 일을 의뢰하는 건 보수각,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즉 검문이 남해에서 옛날의 지배력을 되찾고 또 내부적인 문 제를 해소시킬 수 있느냐 없느냐에 대한 칼자루는 보수각이 쥐고 있어요."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사람들이 입을 다물었다. 주유성이 거기에 쐐기를 박았다. "보수각 사람들이 당장 검문을 관둬 버리고 독자적으로 움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직인다면 어쩔 거예요? 검문의 무공을 제대로 배운 것이 없으 니 파문이고 자시고도 없겠네. 나는 그 후에 보수각에 의뢰해 버리면 되니까."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그들이 감히 검문을 쉽게 그만둘 리가......" "그들이 그만둔다고 해코지라도 한다면 내가 가만있지 않 아요."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주유성의 명성은 남해를 진동하고 있다. 남해만이 아니라 검문 내부까지 모조리 휘어잡았다. 그가 본격적으로 딴죽을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걸기 시작하면 아무리 검문의 수뇌부라고 해도 자리 보존을 보장할 수 없다.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주유성이 마무리로 말했다. "검문은 그동안 칼과 방패를 가졌었죠. 칼은 검문의 무사 들. 방패는 해신의 방패를 유지하는 보수각. 숙련된 무사에게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칼과 방패의 값어치는 같아요. 그리고 해신의 방패가 없는 지 금도 검문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보수각이 필요하죠. 보수각 은 여전히 검문의 방패예요. 앞으로도 마찬가지고요."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앞으로?" "내가 내놓은 돈을 모두 풀어서 남해를 발전시키고 나면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그 다음은 어떻게 되겠어요? 이제 남해는 고기가 잘 잡히고 농토도 늘어나게 돼요. 돈이 남으면 집도 고치고 농토도 더 늘리고 싶겠죠. 그걸 누가 제일 잘하죠? 보수각이에요. 차후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에는 보수각이 그 일을 어느 정도 대가를 받고 한다고 생각해 보세요. 어떻게 되겠어요?"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도, 돈이......." "가난뱅이 남해검문은 끝이지요. 보수각이 엄청난 돈을 벌 어올 거예요. 금간 담벼락 하나도 고칠 돈이 없어서 버려두던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생활은 완전히 안녕. 앞으로 넉넉한 자금으로 무사들을 키우 면 검문의 힘도 더 강해지겠죠."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남해검문은 가난하다. 돈이란 돈은 생기는 족족 해신의 방 패가 빨아먹어서 부유해질 틈이 없었다. 그러나 앞으로는 상 황이 바뀐다.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주유성이 내놓은 돈은 모두 남해의 사람들에게 사용되어야 한다. 그러나 그 후부터는 유료로 일을 해서 돈을 번다. 그 리고 바로 보수각이 그 돈을 벌어들이는 주체가 된다.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그런 보수각이 만약 검문을 그만두고 빠져나간다면 남해 검문은 앞으로도 계속 가난할 수밖에 없다.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어디에서나 눈치가 빠른 사람들이 있다. 검문의 장로들 중 에도 마찬가지다. 장로 중 하나가 현승금에게 말을 걸었다. "현 각주, 앞으로 나는 그대가 우리 검문의 당당한 각주임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을 인정하오." 그는 앞으로 현승금의 권력이 엄청나게 강해질 것임을 눈 치 챘다.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다른 장로들도 상황을 깨닫고 한마디씩 던지기 시작했다. "현 각주, 물론 보수각의 문도들 역시 우리 검문의 정식 문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도임을 인정하오." "당연하지. 현 각주, 혹시 무공을 더 배우고 싶은 문도가 있으면 말만 하시오. 적극적으로 지원하겠소."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현승금은 당황했다. 그는 배짱깨나 부릴 생각으로 회의실 에 들어오기는 했다. 하지만 언제나 하대하던 장로들의 이 반 광주 마사회▲광주 마사회 응에는 즉시 대응하지 못했다. "아, 저, 그게......" 주유성이 현승금의 어깨를 탁 치며 말했다.
댓글달기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스팸신고 스팸해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