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H­H­7­.K­E­Y­.T­O◀

   7ygwvf2e4     

2014-05-17 17:57:49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H­H­7­.K­E­Y­.T­O◀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H­H­7­.K­E­Y­.T­O◀ 이킬 수도 바꿀 수도 없는 과거, 그리고 그의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주변을 둘러싼 현재였다. "할 말이 끝났으면 후개에게 가서 전하라. 뒤에서 수작을 꾸미는 것은 그만하고 내 눈앞에 오라고. 내게 했던 일에 대한 대가는 내가 직접 치르게 해주겠다."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청풍이 몸을 돌렸다. 걱정 어린 눈, 서영령이 옆에 다가와 청풍의 손을 잡아온다.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더 이상 머무르지 못하고 밖으로 나가는 고봉산, 괴산 대장간의 문이 그의 등 뒤로 굳게 닫혔다.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고봉산이 떠난 후. 청풍은 고봉산이 주고 간 문서부터 펼쳐 들었다. 사부에 관한 이야기, 있다. 그 한 장에 담긴 글자들이 그의 눈에 아프도록 비쳐들었다.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이름도 생소한 비검맹이다.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수로맹은 긴장해야 한다. 비검맹은 수로맹을 노리고 있다.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육극신은 괴물이었다. 수로의 용왕도 그 괴물을 어쩔 수는 없을 것 같다. 그자의 무공은 인세의 그것이 아니었다. 난 선현 진인이란 이름은 들어본 적이 없었다.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대 화산파 장로라고 했는데, 유명한 사람은 아닌 모양이었다. 그러면 이길 수 없다.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구파일방의 이름이 아무리 드높다 한들, 내가 본 육극신의 무공은 구파일방의 누가 와도 맞서기에 부족함이 없는 신공이었다. 비무 자리에 나타난 선현 진인은 볼품이 없었다. 그 늙은 화산파 장로는 강함과는 거리가 먼 온화한 얼굴을 지니고 있었다. 맥없이 죽을 것이라 생각했다.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그런데 그런 것이 아니었다. 선현 진인은 강했다.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육극신의 파검이 아무리 몰아친대도 꿋꿋이 버텨냈고, 간간히 뻗어내는 맨손에서는 신검(神劍)의 경기가 뿜어졌다. 두 눈을 의심했다. 파멸적인 힘을 자랑하던 육극신.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투지라고는 찾아볼 데 없는 노인네가 육극신에 대적하고 있는 광경은 신기함 그 자체였다. 시종일관 육극신이 우위를 점하고 있기는 했지만 노인네는 무슨 집착이 있었는지 용케 쓰러지지 않았다. 단숨에 끝날 줄 알았던 싸움이 길어지고 있었다.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시간이 지나도 선현 진인이란 노인네는 지치지를 않는 것 같았다. 주름진 손에서는 엷은 노을 빛 광영이 이글거렸고, 누구나 알 만한 암향표를 펼치는데도 그 몸놀림이 육극신의 대력투형보에 못지 않았다.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오십 합이 육십 합으로 넘어갔다. 싸움이 절정으로 치달았다. 선현 진인의 손에 깃든 노을빛이 뚜렷해졌다. 그 손, 육극신의 파검을 정면으로 부딪쳐 맨손으로 막아낸 것을 보았을 때, 나는 심장이 튀어나올 정도로 놀랐다.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결국 육극신은 절기를 꺼내놓았다. 파검마탄포라는 괴력의 무공을 펼치기 시작하자 선현 진인은 더 이사 버텨내기 힘들 지경에 이르고 말았다. 선현 진인의 팔이 날아갔다. 왼쪽 다리도 잘려 나갔다. 팔십 합, 선현 진인은 마지막 순간까지도 포기하지 않았다. 한쪽 다리로 육극신에게 달려드는데, 다리가 없는 왼쪽에도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내공의 다리가 돋아나 있는 것처럼 보였다. 기어이 육극신의 가슴에 기다란 상처를 새겨놓았다. 하지만 다음 순가 노인네는 배를 관통하는 검상을 입었고, 그 이후에는 더 이상 일어설 수가 없었다.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나는 봤다. 마지막 순간 노인네는 분명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목숨을 구걸하거나 죽음을 두려워하는 눈물은 아니었다. 머리를 서쪽 하늘로 돌린 채 누군가의 이름을 부르고 있었다. 제자나 또는 누군가의 이름인 것 같았다. 세상에서 제일로 고고하다던 화산파에 어울리지 않는 모습,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그러나 그 맑은 눈물이 이상하게도 머리 속에서 떠나질 않는다.......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청풍은 그 이상 읽지 못했다. 눈 앞이 뿌옇게 차 올랐기 때문이다.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가슴이 터질 것 같았다. 목격자의 회상을 그대로 받아쓴 글, 두서 없는 글 속에서도 사부님의 모습은 살아 있던 시절 그때처럼 생생하기만 했다.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청풍, 청풍아......' 기억조차 까마득한 사부님의 목소리다.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당신이 가시고 나면 혼자 남을 제자를 두고, 제자가 있을 서쪽 하늘을 바라보며 불렀다는 그 이름이 가슴에 맺혔다. 미사리경정공원☜미사리경정공원 화산의 절경에 황적색 바람이 지던 때. "하산할
댓글달기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스팸신고 스팸해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