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이⊙덕이 ▶H­H­7­.K­E­Y­.T­O◀

   p024ygqla     

2014-05-17 15:25:07

   
 
덕이⊙덕이 ▶H­H­7­.K­E­Y­.T­O◀



덕이⊙덕이 ▶H­H­7­.K­E­Y­.T­O◀ 덕이⊙덕이 상상할 수 있는 악운 중의 악운이 여기 있다. 검형을 돌아보며 달려가는 류백언이다. 그의 눈에 검형에서 내려오는 한 명의 검사가 비쳐 들었다. 백색으로 빛나는 검을 든 자, 광혼검마다. 육극신이 있는 곳에 광혼검마도 있다. 작년부터 육극신의 곁을 지키던 자, 제일전선 검형의 선봉, 칠검마 중 최강자가 이쪽을 향해 달려오고 있었다. '광혼검마까지.........!' 덕이⊙덕이 속도를 내는 류백언이 다시금 뒤를 돌아보았다. 싸우고 있는 이들, 청풍과 매한옥, 황천어옹이 보였다. 덕이⊙덕이 미안한 마음이 먼저 들었다. 육극신까지 왔으면 전멸을 면키 힘들다. 덕이⊙덕이 이곳을 빠져나갈 수 있다면, 그것은 그야말로 천운이다. 하늘이 돕는 자 무슨 일을 못하겠냐 만은 지금 같아선 하늘이 백 번을 돕고 천 번을 보살펴도 빠져나가기가 힘들 것이다. 고마운 자들, 류백언 자신도 남고 싶었다. 그러나 백무한을 살리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이 그가 가야 했다. 사람을 이용하여 덕이⊙덕이 지략을 부리는 자, 목숨에 대한 짐을 영원히 지고 살아야 한다. 어차피 감당해야 할 것, 류백언은 이를 악물고 고개를 돌렸다. 자신의 생명 또는 다른 사람의 생명을 걸고서 운명의 사슬을 향해 얽혀 드는 이들이다. 끝 갈 줄 모르고 치닫던 전장의 공기가 마침내 결말을 향하여 달려가고 있었다. 덕이⊙덕이 절정에 이른 무대다. 이제 마지막만이 남았을 따름이었다. 덕이⊙덕이 지이잉! 머리 속을 울리는 공진이다. 덕이⊙덕이 흐트러진 손속, 풍도마존의 파풍도가 어깨를 스치고 지나갔다. 하마터면 목숨까지 날아갈 뻔했다. 덕이⊙덕이 한 순간의 실수가 생명과 직결되는 싸움이다. 기이한 느낌이 등 뒤를 잡아 끄니, 집중력이 흐트러지고 있었다. 이러다간 죽는다. 청룡검을 밑으로, 주작검까지 같은 검결을 발했다. 용뢰섬의 연속이다. 강력한 방어막을 쌓아놓고 뒤쪽으로 몸을 빼냈다. 덕이⊙덕이 '대체.......!' 빠르게 물러나며 거리를 두고, 뒤쪽을 돌아보았다. 덕이⊙덕이 어지러운 선착장, 엄청나게 밀려드는 비검맹 무인들과 장창을 휘두르는 수로맹 무인들이 시야에 들어왔다. 무엇이 그렇게 그의 신경을 앗아갔는가. 답은 금방 나왔다. 그것도 무척이나 충격적인 모습으로. '저 검은!!' 덕이⊙덕이 청풍의 눈이 그 어느 때보다 크게 뜨여졌다. 장창을 든 수로맹 무인들 한가운데. 덕이⊙덕이 엄청난 기세로 그들을 돌파하는 한 명의 검사가 있었다. 희뿌연 광채가 난무한다. 검사가 휘두르는 검, 너무나도 익숙한 검이었다. '백호검!' 덕이⊙덕이 놀랍고도 놀랍다. 그러나 청풍은 그 놀라움에 얼이 빠져 있을 겨를이 없었다. 철장마존과 풍도마존이 눈앞에 있다. 그것도 무시무시한 무공을 뽐내면서. 한눈을 팔 때가 아니었다. 덕이⊙덕이 쩌어어엉! 칼날처럼 집중을 더해도 모자랄 판에 다른 곳에 정신을 분산시켰으니 공격에 대한 응수가 제대로 될 리 없었다. 청풍의 몸이 뒤쪽으로 크게 밀려났다. 이어지는 철장마존의 철장, 청룡검에 전해지는 반탄력이 엄청났다. 덕이⊙덕이 "큭!" 쏟아지는 공격이다. 덕이⊙덕이 피하는 일보 일보가 힘들었다. 풍운룡보를 펼치고 있지만, 그의 풍운룡보는 더이상 바람과 구름을 노니는 청룡의 조화가 되지 못했다. 거센 물줄기에 승천하지 못하는 곤룡의 몸부림이었다. 덕이⊙덕이 '그놈......!' 쩌어어엉! 덕이⊙덕이 청풍의 몸이 휘청 흔들렸다. 꽉 막힌 가슴에 등 뒤로는 묵직한 느낌이 전해지고 있었다. 상세가 심해지고 있는 것, 하지만 싸움을 멈추는 것은 불가능했다. 덕이⊙덕이 '그분이 아니었어!' 혼란을 느끼는 청풍이었다. 그의 머리 속에 바로 직전에 보았던 광혼검마의 모습이 스쳐 지나갔다. 덕이⊙덕이 을지백. 그가 아니다. 백색의 검은 백호검이 맞지만 그것을 휘두르는 자는 을지백과 다른 남자였다. 덕이⊙덕이 '그렇다면......!' 그렇다면 을지백은 과연 어디에 있는 것인가. 덕이⊙덕이 광혼검마가 을지백이 아니라면 뭔가 아귀가 맞지 않는다. 을지백. 그때 을지백은 어떻게 되었던 것일까. 이상하다. 이상하고도 기이했다. 덕이⊙덕이 '더욱이......!' 무엇보다 가장
댓글달기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스팸신고 스팸해제